• 메인으로
  • 로그인
  • 회원가입
  • 사이트맵
[사순절 묵상 # 20] 쉼(안식)에 대하여

[사순절 묵상 # 20]

마태복음 11:28.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.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,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,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.

 

모세가 하나님이 스스로 쉼으로 만든 안식()“을 거룩하게 지키라라고 선포한 대상은 오랫동안 애굽에서 노예로 노역을 담당했던 당대의 히브리인들이였습니다. 노예의 삶은 피지배자의 삶으로, 지배자와 삶의 질이 다릅니다.  노예로서 히브리인들은 쉴 자격, 쉴 능력이 박탈된 이들이었습니다. 다른말로, 고대시대의 자유인의 특징은 쉬고 싶을 때 쉴 수 있다였습니다.


안식()은 출애굽하여 자유인이 된 이들을 위한 것이었습니다. 하나님은 이 안식()에 대한 계명을 십계명의 4번째 즉 하나님-하나님의 백성의 관계에 근거를 두어 명령하고 있습니다.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만이 안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. 그리고 이 안식의 범위는 나와 관련된 모든 영역(내 가족, 종들, 가축들, 내 집에 거하는 손님들)이 포함됩니다.


모세는 십계명을 두 번 설명합니다. 출애굽기 20장에서는 안식을 창조와 연관합니다. 그리고 40년이 지난 뒤, 신명기 5장에서는 출애굽의 구원사건을 안식과 연결시킵니다. (안식)은 하나님의 창조주되심과 구원하시는 분이라는 믿음 위에서만 가능한 것입니다. ,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자유로운 이들만이 쉼을 누릴 수 있습니다.


예수님의 쉼으로의 초대는 하나님이 하신 일과 하고 계시는 일에 대한 믿음이 있는 자들만이 응답할 수 있습니다. “성공성과를 강조하는 우리 사회는 내가 다 소비되어질 때까지, 나 스스로를 얽어매어 내 눈에 보이는 당근을 먹기 위해 달리는 말처럼 살게 합니다. 우리는 자유인이며, 지배자 같지만, 사실은 가해자이며, 피해자라는 것을 깨닫지 못합니다.


일주일에 하루를 쉬던, 5일 근무로 이틀을 쉬던, 곧 보편화 될 사흘을 쉬는 사회 시스템을 만들더라도, 이 시대는 우리를 교묘하게 속이며, 개인과 가족의 쉼을 빼앗아 갈 것입니다. 캠핑장에서 내 아이에게 수학문제를 풀게 하는 우리의 마음이 바뀌지 않는 한 쉼은 없습니다.


안식()은 저항입니다라는 유명한 신학자의 문구를 떠올립니다. 시대와 문화를 거슬러 안식을 나누고, 쉼을 나눌 수 있는 믿음의 시기로 들어갑니다. “죽고 사는 문제가 아니라면...” 내 앞에 서 있는 사람이 그 모습으로 설 수 있도록 해 주는 용납에서 죽고 사는 문제 앞에 서니...” 하나님의 은혜와 약속에 대한 신뢰가 중요하더라는 믿음의 고백까지...


하나님이 우리를 강제로 쉬게 하시는 것 같습니다. 지금의 시기는 급한 커브를 도는 것과 같습니다. 이 세상에 곧게 난 길은 하나도 없습니다. 인생은 굽이굽이 돌아가는 산길을 걸을 때도 있고, 쭉 뻗은 고속도로를 달릴 때도 있지만, 모든 길은 곧 커브를 만나게 됩니다. 이 커브는 우리로 깨어있게 하고, 긴장하게 하고, 나와 다른 이들의 안전을 살피게 합니다.


오늘 아침에 기도는 이 강제적인 쉼의 의미를 또 다른 형태의 개인주의, 성과주의로 오염시켜 버리지 않는 것에 대한 것입니다.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쉼을 얻은 자들입니다. 그 쉼은 그리스도를 닮기 위한 배움의 시간으로 확장됩니다. 그리고 이 안식이 내 삶에서 넘치면, 그 생수가 내 가족과 이웃, 교회를 넘어 흘러갑니다. “생존건강이라는 목표는 나 혼자 혹은 경쟁 관계에서 얻어지지 않습니다. 함께 기도하고, 서로 문안하고, 관심을 나누면서, 혼자가 아니라 더불어 함께하나님의 백성으로 급하고 경사진 이 굽은 길을 안전하게 지나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.


강제된 2주간의 쉼을 잘 쉬어야, 앞으로 2달을 더 갈 수 있습니다

믿음 안에서 평안한 쉼의 복을 받으시길 기도합니다.